조립하는 과정도
가지고 노는 것의 일부일뿐

아이들은 레고를 가지고 놀면서 무한한 상상력과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전시킬 수 있습니다.

레고(LEGO)라는 이름은 덴마크어로 “잘 놀다”라는 뜻입니다.
그렇습니다. 레고는 만드는 것보다 잘 가지고 노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조립 과정 자체도 가지고 노는 것의 일부일 뿐이니까요.

만들기만 하면 만드는 손기술만 발달할 뿐입니다.
아이들은 레고를 가지고 놀면서 스스로의 이야기를 만들고
즐거움을 발견하며 상상력을 키워나갑니다.


레고대여점 플레이(PLEY)는 레고를 자유롭게 가지고 놀 수 있는 세상을 꿈꾸던
아주 평범한 두 명의 아빠들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만들다'에서 '놀다'
국내 최초 레고대여점 플레이

매번 비싼 레고를 사주기 부담스러웠던 두 명의 아빠는 블럭방으로 향합니다.
훨씬 경제적일 것이라고 생각했던 블럭방 역시 시간당 요금때문에 부담스러운 것은 마찬가지였습니다.

가지고 노는 시간에도 과금은 계속되기 때문에, 조립이 끝나는 순간
아이들은 엄마 손에 끌려 나갔습니다.

이런 모습을 보던 두 명의 아빠는 생각합니다.

매달 일정 금액을 받고 시간이나 횟수에 상관없이 레고를 빌려주는 가게를 열면 어떨까?
그래서 아이들이 레고를 더 많이, 더 자유롭게 가지고 놀 수 있다면...


두 명의 아빠는 곧바로 아파트 단지 근처에 작은 가게를 계약합니다.
(2015년 11월 18일 국내 최초 레고대여점 오픈)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광고